메뉴 마이페이지
치즈톡은 치과위생사만 이용가능한 커뮤니티 입니다.

[치즈톡톡] 치과 치료를 돕는 '개'가 있다고?

운영자
2022-06-22
98
1
1


치즈톡 쌤들 안녕하세요😊


최근 치즈톡 매거진에서

울고 몸부림치는 소치용 로봇에 대해 다룬 바 있는데요.


'페디아 로이드(Pedia Roid)'는 일본의 사례로

이렇듯 해외에는 다양·독특하고, 

이색적인 치과 관련 뉴스들이 존재하고 있어요.


오늘은 글로벌 덴탈 소식 중

로봇 외에 치과치료를 돕는 새로운 '누군가'에 대해

소개해 드리고자 해요.




안정 치트키 = '강아지🐕'?


'치과'하면 '두려움😱'을 느끼는 환자들이 꽤 있죠.

특히, 어린아이의 경우는 더욱 그렇고요.


이럴 땐, 아이의 시선을 뺏거나 안정감을 주기 위해

치과에선 대화로 혼을 쏙- 빼놓거나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는 등의 대처를 하고 있어요.


그런데 미국 일부 치과에서는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소아 환자들에 '안정감'을 준다고 해요.


그 주인공은 바로 '강아지🐶'인데요.

'강아지가 치과에?'라는 의문이 드는 것이 사실이에요.


아! 물론 그냥 강아지는 아니고

특수한 훈련을 받은 '치과 치료견'이라고 해요.




실제로 적용되고 있는거야?

노스캐롤라이나 샤롯데 소아치과에서는

울부짖고 발길질하는 소아 환자들에 골머리😖를 앓던 중

앳킨스라는 6살 래브라도 리트리버종🐕을 들였어요.


11살 소년 레비는 얼마 전 발치 시, 

몸부림을 치는 통에 엄마가 꽉 잡고 있어야 했는데요.

얼마 후 또 이를 뽑아야 해 치과를 재방문했죠.


두려움에 떨던 레비 앞에 앳킨스가 등장,

앳킨스는 소년의 가슴에 놓은 베개에 머리를 대고 엎드렸어요.

(사전에 레비의 허락은 당연히 구했어요!)


레비는 강아지의 귀를 쓰다듬으며 무사히 치료를 받았고,

의젓하게 이를 두 개나 뽑았어요.


실제로 치료 중 앳킨스와 함께한 레비는

"강아지 덕분에 마음이 편했다"고 말했어요.


치과치료견은 아이뿐만 아니라, 

겁 많은 어른 환자에게도

굉장히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긍정적 사례들로 미국에서는

소위 '네 발 달린' 스태프를 투입하는 치과가 늘고 있다고 해요.




치과치료견, 어떻게 돕고 있을까?


앳킨스를 케이스로 설명하면

환자에 안정감을 주기 위해 곁에 머물며

쓰다듬을 수 있도록 머리를 내어주고 있어요.


또한, 아주 어린 환자가 왔을 때는 '시범'을 보이는데요. 

치과 의자에 올라앉아 치료용 냅킨을 목에 걸고 

입을 벌려 치료받는 흉내를 낸다고 해요.


어린 환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연기를 하는 것이죠.

정말 똑똑하고 기특하지 않나요?😍


앞서 말했듯, 모든 강아지가 

치과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아니에요.


치과치료견도 다른 특수견처럼 

고강도 훈련🦮을 받는다고 해요.


앳킨스도 600시간의 훈련을 받은 뒤, 

치과위생사와 보조를 맞추기 위해 50시간을 추가로 훈련했어요.


치과치료견은 특히 드릴, 석션 등이 내는 

날카로운 소음에 둔감해야 하고, 

치료받는 동안 환자에게 머리를 대고 가만히 누워있어야 한다는 것을 배워요.


견종도 굉장히 다양한데요.

위스콘신의 한 치과에서는 코카푸, 

테네시에서는 프렌치 불독이 환자를 다독인다고 해요.




'치과'에 '강아지'가 들어와도 문제 없는걸까?



미국 대부분 주에서 치과 치료에 

개를 활용하는 데에 특별한 규제는 없지만, 

노스캐롤라이나 보건 당국은 지난해 6월 공인 기관에서 

고도로 훈련된 개만 치료실 출입을 허가했어요.


알레르기 등 위생 문제와 개의 입질 등 

안전 문제를 고려한 결정이었다고 해요.


앳킨스가 있는 샤롯데 치과는 

"개가 환자 위에 누울 때 위생을 위해 

일회용 깔개를 대기 때문에 털이 묻을 일도 없다. 

그리고 앳킨스는 지금까지 한 번도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고 말했어요.


참고로 학술지 《동물(Animals)》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치과 치료를 받을 때 개가 환자 곁에 누워있으면 

혈압이 안정되는 등 스트레스를 누그러뜨리는 효과✨가 있다고 해요.


또한, 굳이 치과가 아니어도 

개는 환자의 고통을 줄이고, 

기분이 나아지게 한다는 연구도 있답니다😁


하지만, 위 내용과 관련해

미국에서는 업계 내 '찬반 논란'이 일고 있어요.






치즈톡 쌤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우리 병원에 강아지가 있다면?!

댓글
익명
0
으앙 귀엽다.. 우리나라도 생겼으면